BasecampJason Fried는 MVP는 Minimum Viable Product의 약자가 아니라, Minimum Viable Pie 라고 얘기한다. 음식 Pie 말이다.

Validation is a mirage
Spend enough time talking with entrepreneurs, product people, designers, and anyone charged with proving something, and you’ll bump into questions about validation. “How do you validate…
원문 링크.

최근에 Jason의 을 읽었다. 다음은 그의 글에서 내가 밑줄 친 부분들을 번역한 것이다.

증명하려는 사람들– 창업가들, 디자이너들, 개발자들을 만나면 검증에 대한 얘기가 나오기 마련이다.

"아이디어가 있는데, 어떻게 검증할 수 있을까요?"
"사람들이 이런 제품을 돈을 주고 살지 어떻게 알 수 있을까요?"
"프로덕트-마켓 핏(Product-market fit)을 어떻게 검증할 수 있을까요?"
"이 기능을 정말로 필요로 할지 미리 알 방법이 있을까요?"
"디자인을 어떻게 하면 검증할 수 있을까요?"
.
.
.
검증할 수 없다.
알 수 없다.
검증할 수 없다.
알 수 없다.
검증할 수 없다.

내가 실행에 옮기기 전까지는 시간은 움직이지 않는다. 완성본이 시장에 나오기 전까지는 시간은 시작하지 않는다.

그럼 내가 하려는 일이 정말 옳은 일이고, 맞는 일인지 어떻게 알 수 있는 것인가? 알 수 없다. 직감, 본능, 믿음, 느낌 만이 유일하게 가질 수 있는 확신일 것이다.

그나마 확신에 근접하게 갈 수 있는 방법은, 실제로 실행에 옮겨서 제품을 만들고 누구나 사용해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 것을 검증할 방법은 이 세상에 없다. 아이디어를 검증할 방법은 존재하지 않는다. 와이어프레임도, 스케치도, 아이디어도, 컨셉도, 계획도 다 가짜다. 진짜 제품이 아닌 MVP도 마찬가지다. 진짜를 만들기 전까지는, 검증할 길이 없다.

오늘 스타트업 업계에서 흔히 사용되는 MVP 단어를 들으면 원래 의미인 Minimum Viable Product가 아니라, Minimum Viable Pie로 들린다.

검증을 할 수 있다는 사람들은 파이를 만들기 전에 먼저 한 조각을 만들면, 사람들의 반응을 검증할 수 있다고 말한다.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제품은 그런 식으로 동작하지 않는다.

제품은 서로 촘촘하게 잘 짜여진 파트들이 서로에게 의존하며 동작하는 유기체다. 한 조각을 먹어도 전체의 맛을 알 수 있는 파이와는 근본적으로 다르다는 얘기다.

제품의 한 조각을 가져다가 사람들에게 "맛있어?"라고 물을 수는 없다. 한 조각으로 알 수 있는 유일한 정보는, 사람들이 그 조각을 좋아하는지, 싫어하는지 정도다.

어떤 것이 실제로 동작하고 가치를 만드는지 알려면, 만들어라. 전부다. 가장 단순한 방법으로. 그게 바로 진짜 1.0 제품이다.

Validation is a mirage
Spend enough time talking with entrepreneurs, product people, designers, and anyone charged with proving something, and you’ll bump into questions about validation. “How do you vali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