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e: 이 글은 제 뉴스레터인 Craft Memo 에 먼저 게시되었습니다.

기업용 소프트웨어 업계에서는 늘 “All-in-One”에 대한 필요가 있었습니다. 여러가지 도구를 섞어 쓰기보단 “이것 하나로 다 된다.”는 정말 환상적인 소구입니다.

그러나 정말로 그게 가능한 일일까 싶은데요. 우리는 All-in-One이라 주장하는 도구를 쓰면서도 필연적으로 다른 도구를 쓸 수 밖에 없습니다. All-in-One을 지향하는 도구를 쓰더라도 부족한 부분, 없는 기능은 있을 수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쓰는 도구들은 서로 비교했을 때 “더 나은” 도구가 아닌, 서로 “다른”도구이기 때문이지요. Slack, Asana, Zoom, Trello, Notion, Airtable, HubSpot, Salesforce, Google Docs, Dropbox, Jira, Confluence, Gitlab, Mailchimp, ActiveCampaign, Braze, Amplitude, Mixpanel, Google Analytics, Webflow …

All-in-One은 환상(illusion)이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소프트웨어를 만드는 분야 — 비즈니스, 개발, 디자인 이 3분야의 합류지점 — 도 마찬가지입니다. 최근 Figma나 Framer 와 같이 “이것 하나로 다 된다.”라는 툴들이 나오고는 있긴 하지만, 여전히 필요와 상황에 맞는 다른 도구들을 함께 쓰게 됩니다. 개발자, 비즈니스와 소통할 때 어쩔 땐 시각적 디자인도 필요 없이 말로만 전달해도 될 때도 있습니다. Jira에 티켓 하나만 써도 될 때도 있고요. 그런가 하면 거의 실제 화면에 가까운 high fidelity 목업을 만들어야 할 때도 있고, 더 필요하면 코드를 동원해 프로토타입을 만들어야 할 때도 있습니다.

Facebook에서 Design Manager로 일하고 있는 Daniel Eden이 쓴 아래 글을 읽어보면, 왜 소프트웨어를 만드는 일에 왜 여러가지 도구가 섞인 “콜라쥬”와 같은 태피스트리(Tapestry—여러 가지 색실로 그림을 짜 넣은 직물)가 필요한지, 그리고 왜 소프트웨어를 만드는 최고의 조합이 깊은 호기심, 도구 태피스트리, 그리고 “이런 식으로 동작하는 거예요”에 대한 상상력인지 알 수 있습니다.

A Tapestry of Tools | Daniel Eden, Designer
When people ask “which design tool should I use?”, what I hear is “which design tool will take my work closest to the threshold of representing the real thing?”. Through this framing, it’s easier to see that… none of them really do.